뉴스만통합검색

 최종편집 : 2019-05-20 오전 09:00:02

전체기사

커뮤니티

독자투고

공지사항

직거래장터

자유게시판

자치행정 > 고창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고창에서 전라도사투리 경연대회 열려

재미있는 사투리 경연 펼쳐져

2019년 05월 15일 [(주)전북언론문화원]

 

한반도 첫수도로 가는 시간여행 프로그램인 전주MBC전라도사투리 경연대회가 지난13일 고창읍성 앞 잔디광장 특설무대에서 고창예총(회장 박종은)주최 전주MBC주관으로 열렸다.

사투리는 ‘촌스럽고 품위 없는 말’에서 지역고유의 정서와 문화 역사을 담고 있는 아끼고 보존해야하는 아름다운 말로 의식이 변화되고 있다.

이날 경연대회에서 쇠때, 살강, 정지 등 동시대를 살아가는 전라도의 젊은 세대도 들으면 무슨 말인지 모르는 단어들이 펼쳤다.

70대 할머니의 시집살이 이야기를 사투리로 펼쳐내자 나이 지극한 세대들은 격하게 동감하면 그때는 그랬지 하며 추억에 감기고, 저게 무슨 소리야 하는 젊은 세대들도 있었다.

또한 국악신동 김태윤양의 사투리 버전 흥보가, 술꾼남편 이야기 등 참가자들의 소소한 일상을 맛깔 나는 전라도 사투리로 풀어 뜨거운 박수갈채를 받았다.

특별공연으로 경상도 사투리 대회 우승자 임무창씨와 전라도 사투리 경연대회 대상의 오점순씨의 영호남의 사투리 대결은 또 다른 재미를 선사했다.

심사위원으로 참석한 오점순씨는 “사투리는 그 지방 사람들의 생활과 문화가 담겨있는 아끼고 보존해야 할 지역문화다”며 “학문적으로 연구해 기록하는 작업을 적극적으로 진행 해야한다”고 말했다.

시사전북닷컴 기자
“새 감각 바른 언론”
- Copyrights ⓒ(주)전북언론문화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전북언론문화원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주)전북언론문화원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전북캠핑클럽, 2019 봄 정기 캠핑 ..

전주현암교회 장로 안수집사 권사 3..

회사소개 - 조직도 - 임직원 - 광고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사업자성명: (주)전북언론문화원 / 사업자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41 / 등록일자 : 2009년 9월 25일 / 발행소: 54994 전주시 완산구 기린대로 213 대우빌딩 14층
발행인: 김진구 / 편집인: 김진구 / mail: minbum7981@hanmail.net / Tel: 063-288-6800 / Fax : 063-288-680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은자
Copyright ⓒ (주)전북언론문화원.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