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최종편집 : 2019-06-14 오후 05:49:01

전체기사

커뮤니티

독자투고

공지사항

직거래장터

자유게시판

자치행정 > 전라북도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전북도, 민간항공기 객실 경량복합재 좌석 개발사업 선정

탄소융복합 항공기 부품산업 진출 교두보 확보

2019년 06월 11일 [(주)전북언론문화원]

 

전북도는 탄소복합소재의 항공분야 시장진출을 위해 지난해부터 준비해온 '민간항공기 객실의 경량복합재 좌석 개발 사업'이 6월11일 산업부 2019년 신규 공모사업으로 선정되는 쾌거를 이뤘다고 밝혔다.

이번에 선정된 '민간항공기 객실의 경량복합재 좌석 개발 사업'은 기존 민간항공기 객실의 금속재 좌석을 경량복합재 좌석으로 대체할 수 있는 상용화 기술개발 사업으로 지난해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KEIT)에 수요조사를 제출하여 선정된 사업이다.

전북도는 지난해부터 한국탄소융합기술원, 탄소융합산업연구조합 및 항공 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전라북도과학기술위원회에서 항공분야 탄소복합재 산업 진입을 목표로 본 과제를 기획하였으며 사업 타당성 등을 인정받아 지난해 산업부 신규 지원대상 과제로 반영, 올해 진행된 공모절차를 통해 최종 선정됐다.

이번 사업은 2022년까지 4년간 43억원(국비 32, 기타 11)의 사업비가 투자되며 대형 민수항공기 이코노미급 복합재 경량 좌석 국산화 개발이 내용이다.

항공산업 발전과 항공수요 증가로 항공기 실내 부품시장은 2016년 기준으로 26억달러 규모이며 매년 8% 이상 성장세로 22년경에는 약 39억달러 규모의 시장으로 성장이 예상된다.
이중 항공기 좌석 시장은 약 7억달러 규모로 2022년에는 약 12억달러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항공기 실내 부품은 가볍고 우수한 복합재 사용이 증가하고 있는 추세이며 그동안 항공기 실내 부품중 복합재 적용이 더디었던 좌석 분야도 미국, 독일, 프랑스 등 선진국 기업에서 상용화가 진행 중에 있다.

전북도 임노욱 탄소융복합과장은 동 사업의 유치를 계기로 “국산 탄소융복합소재 기술이 항공기 부품산업으로 진출할 수 있는 교두보를 확보했다는데 큰 의미를 두고 있다”며 “항공산업은 인증기준이 까다롭고 시장에서 신뢰성 확보에 장기간 소요되는 특성이 있는 만큼 국산 항공기 복합재 좌석이 국제인증 취득과 시장진출까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중장기적으로 적극적으로 지원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시사전북닷컴 기자
“새 감각 바른 언론”
- Copyrights ⓒ(주)전북언론문화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전북언론문화원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주)전북언론문화원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회사소개 - 조직도 - 임직원 - 광고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사업자성명: (주)전북언론문화원 / 사업자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41 / 등록일자 : 2009년 9월 25일 / 발행소: 54994 전주시 완산구 기린대로 213 대우빌딩 14층
발행인: 김진구 / 편집인: 김진구 / mail: minbum7981@hanmail.net / Tel: 063-288-6800 / Fax : 063-288-680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은자
Copyright ⓒ (주)전북언론문화원.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