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최종편집 : 2019-06-14 오후 05:49:01

전체기사

커뮤니티

독자투고

공지사항

직거래장터

자유게시판

자치행정 > 고창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전봉준장군 탄생 제163주년 기념행사

유기상 군수 “사람이 희망인 동학농민혁명 정신 되새겨 군민 섬길 것”

2019년 01월 10일 [(주)전북언론문화원]

 

고창동학농민혁명기념사업회가 10일 고창문화의전당에서 ‘전봉준 장군 탄생 제163주년 기념행사’를 열고 보국안민과 제폭구민 등 혁명정신 계승에 앞장서 나가기로 했다.

ⓒ (주)전북언론문화원


이날 행사는 유기상 고창군수, 김영호 군의회 부의장, 이승우 동학농민혁명기념재단 이사장, 이기곤 동학농민혁명유족회장, 정남기 동학농민혁명유족회 상임고문, 천도교 중앙총부 이범창 종무원장, 박남준 교무관장, 전성준 전봉준 장군 후손, 전해철 전봉준장군 기념사업회장님 등 700여명이 참석했다.

고창군은 동학농민혁명의 최고지도자 전봉준 장군의 출생지며 만백성이 마음을 함께하여 보국안민을 생사의 맹세로 삼아 ‘무장포고문’을 선포하면서 동학농민혁명의 전국적 출발을 알린 역사적인 곳이다.

ⓒ (주)전북언론문화원


기념행사는 봉정의식으로 헌수, 봉정, 163송이의 헌화와 전봉준 장군이 서울로 끌려가면서 상처를 치유하기 위해 사용했던 죽력고(대나무즙에 솔잎, 창포 등과 발효한 증류주)를 올리는 순으로 진행됐다.

유기상 군수는 축사에서 “사람이 희망인 동학농민혁명 정신을 되새기며 군민의 눈높이에서 군민을 섬기는 행정으로, 군민께 다가가겠다”며 “진격로 정비사업, 전라천년 파랑새 공원 조성사업 추진에 앞장서며 자랑스러운 ‘한반도 첫 수도 고창’을 만들어 가야 할 때”라고 말했다.

진윤식 고창동학농민혁명 기념사업회 이사장은 “보국안민과 제폭구민의 정신을 계승해 지역은 물론 나라 발전을 위해 노력한다면 녹두장군 전봉준의 새로운 역사를 향한 꿈을 이룰 수 있다”며 “앞으로 동학농민혁명 정신선양사업과 동학농민혁명에 대한 역사인식을 바로세우기 위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추진 하겠다”고 밝혔다.

시사전북닷컴 기자
“새 감각 바른 언론”
- Copyrights ⓒ(주)전북언론문화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전북언론문화원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주)전북언론문화원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회사소개 - 조직도 - 임직원 - 광고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사업자성명: (주)전북언론문화원 / 사업자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41 / 등록일자 : 2009년 9월 25일 / 발행소: 54994 전주시 완산구 기린대로 213 대우빌딩 14층
발행인: 김진구 / 편집인: 김진구 / mail: minbum7981@hanmail.net / Tel: 063-288-6800 / Fax : 063-288-680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은자
Copyright ⓒ (주)전북언론문화원.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