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최종편집 : 2019-08-22 오전 10:04:54

전체기사

커뮤니티

독자투고

공지사항

직거래장터

자유게시판

뉴스 > 사회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도내 산후조리원 RSV 확진자 3명으로 늘어

기침예절 준수 등 예방 관리 필요

2019년 02월 11일(월) 09:35 [(주)전북언론문화원]

 

전북 전주의 한 산후조리원 종사자 1명이 호흡기 세포융합 바이러스(RSV) 확진 판정을 받아 산후조리원에 있던 신생아 2명을 포함해 RSV 확진자는 3명으로 늘었다.

전북도에 따르면 전주 A 산후조리원에 있던 신생아 2명이 RSV확진 판정을 받아 조리원을 폐쇄한 가운데 산후조리원 종사자 한명이 추가로 RSV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11일 밝혔다. 확진 판정을 받은 종사자는 역학조사 당시 검체를 채취하여 검사한 결과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당시 RSV 관련 증상은 없었다고 전했다.

호흡기신시티움바이러스 또는 RSV(respiratory syncytial virus)라고도 하는 이 바이러스는 1차적으로 코와 목·입 등에 침입한뒤 결막이나 코의 점막을 통하여 전파되며, 주로 바이러스에 오염된 손으로 눈이나 코를 만져 점막에 전파되거나 감염자의 기침·재채기 등에 의해 전파된다.
주로겨울에 유행적으로 생기는데, 어린이와 신생아의 하부호흡기 감염의 주요 원인이다. 이 바이러스에 감염되기 쉬운 집단은 선천적 질환이 있는 사람이나 조산아·면역저하자 등이다. 어른은 감염되더라도 증상이 약하게 나타나지만 이바이러스가 유행하는 동안에는 다른 사람에게 전염시킬 수 있다.

매년 10월부터 다음해 3월까지 주로 발생하고, 감염된 사람과의 접촉이나 호흡기 비말을 통해 쉽게 전파되므로, 산후조리원이나 영유아 보육시설 등 집단시설에서는 동절기 RSV 감염증 전파 예방을 위해 철저한 관리가 필요하다.

전북도 보건당국은 산후조리원, 신생아실에서는 신생아 접촉 전․후 손씻기, 호흡기 증상이 있는 직원이나 방문객 출입 제한, 호흡기 증상이 있는 신생아 격리 및 치료 등의 원칙을 철저히 준수하고, 기침예절을 준수하는 등 호흡기감염병 예방 및 관리를 강화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시사인터넷뉴스 기자  
“새 감각 바른 언론”
- Copyrights ⓒ(주)전북언론문화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전북언론문화원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주)전북언론문화원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사)전국지역신문협회 제7대 임원진..

전북지역 22일 오후까지 50-100㎜ ..

남원어린이청소년도서관 개관...문..

9월 독서의 달 '책과 작가와 다양한..

탄소산업, 향후 9년간 1조4436억원 ..

歷代 대통령이 찾은 전주 맛집‘성..

정읍 내장산 보석 굴거리나무

부채는 나의 뼈요, 살이죠!

회사소개 - 조직도 - 임직원 - 광고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사업자성명: (주)전북언론문화원 / 사업자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41 / 등록일자 : 2009년 9월 25일 / 발행소: 54994 전주시 완산구 기린대로 213 대우빌딩 14층
발행인: 김진구 / 편집인: 김진구 / mail: minbum7981@hanmail.net / Tel: 063-288-6800 / Fax : 063-288-680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은자
Copyright ⓒ (주)전북언론문화원.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