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최종편집 : 2020-06-02 오전 09:54:22

전체기사

커뮤니티

독자투고

공지사항

직거래장터

자유게시판

뉴스 > 사회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초고령사회에 진입한 전북, 고령친화도시 조성하자

2020년 05월 22일(금) 08:01 [(주)전북언론문화원]

 

전북연구원(원장 김선기)은 21일 이슈브리핑 ‘고령친화도시 조성 필요성과 과제’(통권 222호)를 발간하고, 초고령사회에 진입한 전라북도에 고령친화도시 조성 필요성과 과제를 제안했다.

전라북도의 고령인구비율은 2019년 20.40%로 전국 17개 시도 중에서 세 번째로 높은 수준으로 초고령사회로 진입하였다. 2040년에는 고령인구가 70.6만명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고령인구의 증가와 맞물려 노년부양비도 크게 증가할 것으로 전망되는데, 2019년 55.3%에서 2035년에는 101.1%로 크게 증가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따라서 전라북도에서 든든한 노후, 활기찬 노후, 편안한 노후를 위해 고령친화도시 조성이 요구되고 있다. 고령친화도시는 고령화를 도시환경 구조와 공동체 생활 속에서 포괄적으로 접근하게 함으로써 활동적인 노화(active ageing)를 촉진하는 정책도구로서 평가를 받고 있다.

이미 국내의 경우 WHO 고령친화도시 국제네트워크에 서울시, 부산 등 20개 도시가 가입하여 활발하게 고령친화도시를 정책 및 사업 등을 추진하고 있다.

연구원은 고령친화도시 조성을 위해 고령친화도시 중장기 계획을 수립하고 필요한 재원 등을 반영하여야 하며, 인구유입을 위해 고령친화 은퇴자 체류도시 모델을 구축하고, 전라북도 노인들이 정든 마을에서 생활하고 늙어갈 수 있도록 지역별 특화형 고령친화마을 조성을 추진해야 한다고 제안하였다.

또한, 고령친화도시 조성을 통해 국제협력 관계를 위해 WHO 고령친화도시 국제네트워크 가입을 추진하고, 은퇴자 대상 노후설계, 재취창업 교육을 실시할 수 있는 국민연금관리공단 및 순창장수연구소와 연계한 은퇴자 교육연수원 건립도 필요하다고 하였다.

연구책임을 맡은 이동기 박사는 “고령친화도시 조성은 이제 선택이 아닌 필수적인 정책과제로 등장하고 있어, 고령자들이 전북에서 활기차고, 편안한 노후를 보낼 수 있도록 전북의 특성에 맞는 고령친화도시 조성을 추진해야 한다”고 밝혔다.

시사전북닷컴 기자  
“새 감각 바른 언론”
- Copyrights ⓒ(주)전북언론문화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전북언론문화원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주)전북언론문화원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완주군, 6년 연속 웹툰창작체험관 ..

고창군, 생활폐기물소각시설 설치사..

송하진 전북지사 "코로나19 방역 긴..

전북대, 바이오리파이너리 기술 통..

전주국제영화제 대상 '갈매기' 등 ..

전북현대 수비형미드필도 신형민 선..

김승환 “수능 출제위원 일반계고 ..

송성환 전북도의장,‘희망 캠페인 ..

전북체육회, 코로나19에 멈춘 각종 ..

익산서 '과수화상병' 첫 발생...전..

회사소개 - 조직도 - 임직원 - 광고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사업자성명: (주)전북언론문화원 / 사업자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41 / 등록일자 : 2009년 9월 25일 / 발행소: 54994 전주시 완산구 기린대로 213 대우빌딩 14층
발행인: 김진구 / 편집인: 김진구 / mail: minbum7981@hanmail.net / Tel: 063-288-6800 / Fax : 063-288-680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은자
Copyright ⓒ (주)전북언론문화원.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