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만통합검색

 최종편집 : 2018-11-16 오후 04:30:51

전체기사

국회

의회

정당

커뮤니티

독자투고

공지사항

직거래장터

자유게시판

뉴스 > 정치 > 국회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박용진 "유치원 비리 해결 끝을 보겠다"

2018년 10월 17일(수) 09:41 [(주)전북언론문화원]

 

'사립 유치원 비리 명단'을 공개한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7일 사립 유치원들이 법적 대응을 예고한 것에 대해 "소송 위협에 굴하지 않고 유치원 비리 해결 끝을 보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 지난 15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회 교육위원회의 서울시교육청, 인천광역시교육청, 경기도교육청 국정감사에서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질의하고 있다.

ⓒ (주)전북언론문화원


박 의원은 이날 오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에 "어제 한 방송에서 토론자로 함께 출연한 서정욱 변호사로부터 한국유치원총연합회(한유총)가 국내 3대 로펌인 법무법인 광장을 통해 저에 대한 민사소송을 제기할 것이라는 말을 들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한유총의 법적 대응 방침에 대해 "순간 등골이 서늘해졌다. 처음 비리유치원 명단 공개를 결심할 때부터 어느 정도 각오는 했지만 막상 닥쳐오니 걱정도 되고, 순간 머리가 멍해졌다"고 토로했다.

이어 "고(故) 노회찬 의원이 떡값 검사 실명을 폭로했을 때가 떠올랐다. 당시에도 온 국민이 노회찬 의원을 지지하고 성원했지만 결과는 유죄, 의원직 상실로 이어졌다"며 "그가 힘들어하던 모든 과정을 옆에서 지켜보며 가슴이 아팠는데, 지금은 내가 그런 상황에 처했구나라는 생각에 약간 서글퍼졌다"고 했다.

그는 "한유총이 어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학부모들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말할 때까지만 해도 반성하는 줄로만 알았다. 하지만 아니었다"며 "앞에서는 고개 숙이고 뒤로는 소송을 준비하고 있었다는 사실에 너무나 큰 배신감이 들었다. 이는 국민의 기대와 신뢰를 명백히 배신한 것"이라고 질타했다.

아울러 "국회의원이 국정감사에서 지적하고 온 국민이 관심을 갖고 지켜보는 유치원 비리 문제를 해결할 생각은커녕, 소송으로 무마해 보려는 한유총의 태도는 누가 보아도 비겁하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유치원은 아이들에게 첫 학교이자, 처음 만나는 사회다. 모든 아이들이 행복하게 자랄 수 있는 좋은 환경을 만들어야 한다. 그것이 우리 어른들의 의무이자 책임"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또한 소득이 있는 곳에 세금이 있고, 세금이 쓰인 곳에는 당연히 감사가 있어야 한다. 혜택과 권한은 누리고, 책임은 지지 않겠다는 한유총의 태도는 그 누구에게도 절대 납득 받지 못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저 박용진은 의연하고 당당하게 대처하겠다. 국민이 뽑아주신 국회의원으로서의 사명만 생각하겠다"며 "제가 해야 하는 일, 그리고 할 수 있는 일을 하겠습니다. 국민을 믿고 국민의 뜻을 따르겠다"고 다짐했다./ 연합

시사전북닷컴 기자  
“새 감각 바른 언론”
- Copyrights ⓒ(주)전북언론문화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전북언론문화원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주)전북언론문화원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고창, 무장현에서 조선시대 군사시..

고창 복분자주 온라인 시장에서도 ..

익산시, 전국 '산불 지상진화 대회'..

순창군, 의료급여사업 평가 우수기..

전라북도, 감사원 평가 최우수등급 ..

전주시 복지재단 ‘전주사람’ 출범

전라북도, 출연기관 246명 정규직 ..

원광대- 대구 계명대, 정기교류

전북기계공고, 인공지능서비스로봇 ..

회사소개 - 조직도 - 임직원 - 광고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사업자성명: (주)전북언론문화원 / 사업자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41 / 등록일자 : 2009년 9월 25일 / 발행소: 54994 전주시 완산구 기린대로 213 대우빌딩 14층
발행인: 김진구 / 편집인: 김진구 / mail: minbum7981@hanmail.net / Tel: 063-288-6800 / Fax : 063-288-680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은자
Copyright ⓒ (주)전북언론문화원.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