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만통합검색

 최종편집 : 2018-11-16 오후 04:30:51

전체기사

국회

의회

정당

커뮤니티

독자투고

공지사항

직거래장터

자유게시판

뉴스 > 정치 > 의회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전북도의회, 인천국제공항 운행버스 공정경쟁 요구

2018년 10월 24일(수) 10:41 [(주)전북언론문화원]

 

전라북도의회는 23일 인천국제공항 운행버스의 공정경쟁체제와 도민 교통편의 보장을 강하게 요구했다.

이날 송성환 의장 등은 이날 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대한관광리무진의 손을 들어준 대법원의 판결에 대해서도 전라북도의회는 사익이 공익을 우선할 수 없다는 원칙이 반영되지 못했다”며 “대한관광리무진의 독점 운영은 도민들에게 생활편의를 빼앗고 경제적 부담과 불편을 가중 시킨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전라북도의회는 “대한관광리무진이 22년간 독점 운행하며 상당한 이익을 취하고 있으면서도 행정부의 시정명령이나 행정조치에 대해서는 불응하면서 소송으로 독점이익을 사수하고 있다”며 “대부분의 노선이 김포공항을 거쳐 가는 대한관광리무진의 인천공항 노선은 시외버스에 비해 시간은 1시간 더 걸리고 요금은 6500원이 더 비싸다”고 말했다.

특히 전북도의회는 전북도에 대해 대한관광리무진을 수수방관하고 3심에서 변호인조차 선임하지 않는 등 소극적으로 대처했다고 지적했다.

전북도의회는 “광주고등법원에서 열리게 되는 파기 환송심과 관련해 변화된 시대적 상황과 도민들의 공익이 최우선적으로 반영돼야 한다”며 “대한관광리무진도 사회적 책임을 고려해 공정한 경쟁을 통해 도민에게 인정받는 지역기업으로 성장하도록 소송을 취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시사전북닷컴 기자  
“새 감각 바른 언론”
- Copyrights ⓒ(주)전북언론문화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전북언론문화원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주)전북언론문화원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고창, 무장현에서 조선시대 군사시..

고창 복분자주 온라인 시장에서도 ..

익산시, 전국 '산불 지상진화 대회'..

순창군, 의료급여사업 평가 우수기..

전라북도, 감사원 평가 최우수등급 ..

전주시 복지재단 ‘전주사람’ 출범

전라북도, 출연기관 246명 정규직 ..

원광대- 대구 계명대, 정기교류

전북기계공고, 인공지능서비스로봇 ..

회사소개 - 조직도 - 임직원 - 광고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사업자성명: (주)전북언론문화원 / 사업자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41 / 등록일자 : 2009년 9월 25일 / 발행소: 54994 전주시 완산구 기린대로 213 대우빌딩 14층
발행인: 김진구 / 편집인: 김진구 / mail: minbum7981@hanmail.net / Tel: 063-288-6800 / Fax : 063-288-680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은자
Copyright ⓒ (주)전북언론문화원.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