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최종편집 : 2019-07-17 오후 05:33:46

전체기사

국회

의회

정당

커뮤니티

독자투고

공지사항

직거래장터

자유게시판

뉴스 > 정치 > 의회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전주시 치매정책 선제적으로 추진하라

2019년 03월 29일(금) 11:10 [(주)전북언론문화원]

 

급증하고 있는 치매환자를 관리하기 위해서 전주시 치매정책은 전문인력 보강, 치매친화적 사회 분위기 조성 등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 (주)전북언론문화원


전주시의회 이윤자 의원(민주당, 비례, 복지환경위)은 지난달 27일 열린 제358회 임시회에서 ‘선진적 치매정책을 위한 제언’이라는 주제의 5분발언을 통해 이 같이 지적하고, 전주시 치매정책을 선제적으로 추진하라고 주문했다.

ⓒ (주)전북언론문화원


이 의원은 이날 발언에서 “전주시가 더욱 선진적인 치매정책을 추진하기 위해서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해 제언하고자 한다”면서 전주시는 조기검진 부문에서 이미 선제적 대응을 통해 잘 추진하고 있으나 치매정책이 지금보다 한 발짝 더 나아가기 위해서 여러 가지 풀어야 할 난제들이 있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전주시 치매정책에서 해결해야할 세 가지로 전문인력 문제, 치매친화적 사회 분위기 조성 문제, 치매환자 보호자 문제 등을 꼽았다.

◇전문인력 보강 문제= 치매 국가책임제에 따라 전주시 경우 치매안심센터를 운영하고 있으나 인력과 조직은 보건복지부 지침에 크게 미치지 못하는 실정이다.

복지부의 ‘2019년 치매정책사업 안내’는 보건소 내 치매안심센터 전담조직 운영을 원칙으로 하고 있으며, 조직은 상담/등록관리팀, 조기검진팀, 쉼터지원팀, 가족지원팀, 인식개선‧홍보팀 등 5개 팀 가운데 지자체의 여건을 고려해 탄력적으로 운영하되 최소 3개 팀 이상으로 구성하도록 하고 있다.

그러나 전주시의 경우, 건강증진과 내에 1개 팀만 구성되어 있다. 또한 전주시 치매정책 담당 100세 건강지원팀은 직원 13명중 팀장을 포함한 3명을 제외하고는 모두 시간선택제 임기제이거나 공무직이다.

치매정책사업은 연속성, 전문성이 담보되어야 하는데 정책 추진에 애로사항이 많다고 생각된다.

전주시는 치매안심센터의 전문성을 확보해 안정적인 운영이 될 수 있도록 신속하게 전문인력 증원과 책임 있는 행정을 수행할 수 있도록 정규직 비중을 높여야 한다.

◇치매친화적 사회 분위기 조성 문제= 일본은 치매를 ‘치료’와 ‘격리’의 대상이 아닌 사회 전체가 ‘관리해나가는 질병’으로 인식하고 치매가족을 비롯한 지역주민에게 치매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대응방법을 숙지할 수 있도록 홍보와 캠페인, 서포터즈 활동 등을 강화하고 있다.
치매는 환자와 가족, 개인의 문제가 아니라 우리사회 전체의 문제로 인식함으로써 일상생활에 자연스럽게 치매환자 이해와 배려가 스며들 수 있는 사회적 분위기 조성이 필요하다.
이를 위해 치매에 대한 인식 개선과 치매친화적 분위기 조성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적극 적용해야 한다.

◇치매환자 보호자 문제= 치매환자가 자신과 친숙한 지역사회에서 생활하며 살아가기 위해서는 가족, 친구 등을 비롯한 사회적인 조력자 도움이 필수다. 대부분은 가족이 조력자 맡고 있지만, ‘긴 병에 효자 없다’는 말이 있듯 오랜 기간 돌봄으로 심리적, 경제적 스트레스가 심각하다.
따라서 치매환자 보호자를 대상으로 한 정기적인 정신적‧심리적 건강 상담 프로그램이 진행되어야 한다.
특히, 전주시가 먼저 경제적 스트레스를 해소할 수 있도록 치매환자 부양 직원들에게 탄력적이며 유연한 근무를 적용하는 사회적 분위기를 조성해야 할 것이다.

시사전북닷컴 기자  
“새 감각 바른 언론”
- Copyrights ⓒ(주)전북언론문화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전북언론문화원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주)전북언론문화원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재생에너지 외국 제조기업 새만금에..

최영일 전북도의원 "생분해성 멀칭..

雜誌의 미래 비전․발전 방향..

찾아가는 시낭송 魅惑의 무대

전라북도의회 제2기 예결특위 위원..

전북지방중기청, 백년가게 현판식

‘왜 지금 전북과기원인가?’

찾아가는 시낭송 魅惑의 무대

제2회 전북가족영화제

전주시, 3년 연속 사회적기업 육성 ..

회사소개 - 조직도 - 임직원 - 광고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사업자성명: (주)전북언론문화원 / 사업자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41 / 등록일자 : 2009년 9월 25일 / 발행소: 54994 전주시 완산구 기린대로 213 대우빌딩 14층
발행인: 김진구 / 편집인: 김진구 / mail: minbum7981@hanmail.net / Tel: 063-288-6800 / Fax : 063-288-680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은자
Copyright ⓒ (주)전북언론문화원.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