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만통합검색

 최종편집 : 2019-04-19 오후 03:27:32

전체기사

국회

의회

정당

커뮤니티

독자투고

공지사항

직거래장터

자유게시판

뉴스 > 정치 > 의회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최찬욱 전북도의원 "전북대병원 권역응급의료센터 취소 철회" 결의안 발의

2019년 01월 15일(화) 09:32 [(주)전북언론문화원]

 

1월 14일 전라북도의회 첫 회기인 제359회 임시회에서 최찬욱(환경복지위원장, 전주10, 사진) 의원은 '전북권역응급의료센터 지정취소 철회 및 재지정 촉구 결의안'을 발의했다.

ⓒ (주)전북언론문화원

최찬욱 위원장은 결의안을 통해 “전북대학교병원은 권역응급의료센터 평가 지표 달성율을 충족시키지 못한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으며, 그에 따른 대외이미지 훼손과 병원수익감소로 이어질 수밖에 없는 금번 사태를 반면교사로 삼아 도덕적 해이는 없는지, 시스템에 문제는 없는지 대대적으로 성찰하고 전북을 대표하는 의료기관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탈바꿈 하라”고 질타했다.

또한 “당장 응급의료공백으로 인한 불편을 감내해야 하는 도민들의 입장에서는 권역응급의료센터 지도감독기관인 보건복지부에도 그 책임을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주장하며서,

“전북대학교병원 권역응급의료센터 지정취소는 「응급의료법」의 목적에 정면으로 반하는 결정이라는 점에서 중대한 실수가 아닐 수 없으며 법의 취지는 국민들이 응급상황에서 신속하고 적절한 응급의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하여 응급환자의 생명과 건강을 보호하기 위한 것이다.”라고 설명하고 입법목적에 맞게 즉시 재지정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특히, 최 위원장은 “재평가 받는 입장에서 서면평가 당시 재지정 평가 목표수준을 타 시‧도 권역응급의료센터의 목표수준보다 높일 수밖에 없었다는 점, 권역응급의료센터가 전북에 단 한 곳뿐이라는 점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하여 평가목표치를 조정하도록 권고하고 조건부 재지정 기간을 연장하는 것이 법의 목적과 취지에 부합”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따라서 “정부는 평가지표에만 집착하여 ‘평가를 위한 평가’에 기초한 ‘응급환자의 생명보호 책무를 저버린 무책임한 결정’임을 자각하고 2백만 전북도민의 응급상황에서 생명보호 책임을 외면한 결정을 즉시 취소하고 재지정하라”고 촉구했다.

최찬욱 위원장은 “전라북도에도 '전라북도 응급의료 지원에 관한 조례'에 따라 응급상황에서 도민의 건강과 생명을 보호할 책임이 있으며 응급의료체계 전반에 대해 조금도 소홀히 해서는 안 될 것이다.”라며 “차제에 도차원에서 도민의 생명과 직결되는 응급의료체계에 허점은 없는지 철저히 파악하고 재발방지대책 수립할 것”을 도에 강력히 촉구했다.

시사전북닷컴 기자  
“새 감각 바른 언론”
- Copyrights ⓒ(주)전북언론문화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전북언론문화원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주)전북언론문화원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전주종합경기장 부지, '두 마리 토..

고창청보리밭축제 20일 개막

전북도의회 예결위, 제1회 추경예산..

세계 최정상 비보이 축제 열린다

전주 주요 기관장, 독립운동추념탑 ..

전북도, 미국 청소년 대사 16명 초..

배구명가 남성중고 나란히 정상에 ..

뇌사판정 40대 남자 장기기증, 6명 ..

김주열 열사 고향 남원서 4·19혁명..

회사소개 - 조직도 - 임직원 - 광고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사업자성명: (주)전북언론문화원 / 사업자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41 / 등록일자 : 2009년 9월 25일 / 발행소: 54994 전주시 완산구 기린대로 213 대우빌딩 14층
발행인: 김진구 / 편집인: 김진구 / mail: minbum7981@hanmail.net / Tel: 063-288-6800 / Fax : 063-288-680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은자
Copyright ⓒ (주)전북언론문화원.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