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만통합검색

 최종편집 : 2019-04-19 오후 03:27:32

전체기사

커뮤니티

독자투고

공지사항

직거래장터

자유게시판

뉴스 > 교육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전북대 자연사박물관, 전주시 미래유산 선정

1957년 중앙도서관에서 자연사박물관으로

2019년 02월 08일(금) 09:57 [(주)전북언론문화원]

 

전북대학교 개교 초창기 도서관으로 사용됐던 현 자연사박물관 건물이 전주시가 지정한 미래유산에 선정됐다.

ⓒ (주)전북언론문화원


미래유산은 전주 근·현대를 배경으로 하는 유·무형의 것들 중 미래세대에 전달할 만한 가치가 있는 것을 선정, 제도적 지원 등을 통해 가치를 재창조하기 위해 전주시가 매년 선정하고 있다.

이번에 선정된 자연사박물관 건물은 전북대 개교 초창기인 1957년 중앙도서관으로 사용하기 위해 지어졌다. 1979년부터 박물관으로 이용되다가 현재는 호남권 대학 최초의 자연사박물관으로 활용되고 있다.

건립 당시의 건물 형태와 내부 구조가 잘 보존돼 있어 근대문화유산으로서의 건축학적 가치가 높아 이번에 전주 미래유산으로 선정됐다.

이에 따라 자연사박물관 앞에는 전주시 미래유산임을 알리는 동판이 설치됐고, 전주시 홈페이지 미래유산 코너에 소개돼 많은 이들에게 가치를 알려나가고 있다.

박진호 전북대 자연사박물관장은 “전북대의 역사를 고스란히 품고 있는 이 건물이 보존하고 계승되어야 할 미래유산으로 선정돼 매우 기쁘다”며 “지역민과 학생들에게 다채로운 자연 학습의 장이 되고 있는 이곳의 참 가치가 계승되고 더욱 알려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시사전북닷컴 기자  
“새 감각 바른 언론”
- Copyrights ⓒ(주)전북언론문화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전북언론문화원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주)전북언론문화원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전주종합경기장 부지, '두 마리 토..

고창청보리밭축제 20일 개막

전북도의회 예결위, 제1회 추경예산..

세계 최정상 비보이 축제 열린다

전주 주요 기관장, 독립운동추념탑 ..

전북도, 미국 청소년 대사 16명 초..

배구명가 남성중고 나란히 정상에 ..

뇌사판정 40대 남자 장기기증, 6명 ..

김주열 열사 고향 남원서 4·19혁명..

회사소개 - 조직도 - 임직원 - 광고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사업자성명: (주)전북언론문화원 / 사업자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41 / 등록일자 : 2009년 9월 25일 / 발행소: 54994 전주시 완산구 기린대로 213 대우빌딩 14층
발행인: 김진구 / 편집인: 김진구 / mail: minbum7981@hanmail.net / Tel: 063-288-6800 / Fax : 063-288-680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은자
Copyright ⓒ (주)전북언론문화원.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