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최종편집 : 2019-07-20 오후 01:37:39

전체기사

커뮤니티

독자투고

공지사항

직거래장터

자유게시판

뉴스 > 문화예술관광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공예품전시관 '전주, 한지로 꽃피다' 전시

소빈, 정은경, 이미나 3인 한지작가 작품 14일까지 선보여

2019년 07월 08일(월) 11:15 [(주)전북언론문화원]

 

전주한지문화축제의 열기를 다시금 느껴보는 한지축제 연계 전시가 개최돼 주목을 끌고 있다.

한국전통문화전당(원장 김선태)은 지난 5월 개최된 전주한지문화축제의 연계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지역 한지 작가 3인이 참여하는 '전주, 한지로 꽃피다'전(展)을 오는 14일까지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주)전북언론문화원


지난 2일 시작된 이번 전시회는 한지의 매력과 축제의 열기를 재현하고자 마련된 행사로 한지인형 제작으로 유명한 ▲소빈 작가, 한지의 물성을 다양한 기법으로 재현하고 있는 ▲정은경 작가, 전통방식 지화를 고집하고 있는 ▲이미나 작가 등이 각각의 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남원 출신으로 전남대 미술학과 대학원에서 조소를 전공하고 원광대 조형미술학과 박사과정을 수료한 소빈 작가는 이번 전시에서 한지 인형을 통해 따뜻하고 감수성 높은 작품을 선보이고 있다. 특히 화학적 접착제 없이 물로만 이어 붙이고 건조하는 한지 조형작업을 통해 인형의 간결한 실루엣을 보여주고 있다.

한지의 물성을 연구하며 다양한 시도를 보여왔던 정은경 작가는 한지를 직접 염색하거나 본래의 색을 그대로 사용하는 직조 기법으로 한지의 현란하면서도 동양적인 절제미를 보여줄 예정이다. 또한 가볍고 견고한 한지를 줌치기법으로 전시 주제에 맞게 익히 보아 온 것이 아닌 다른 질감을 통해 화려한 톤과 은유성을 드러내고 있다.

ⓒ (주)전북언론문화원


이미나 작가는 과거부터 전해 내려오는 전통기법으로 지화(紙花)를 현대적 감각과 덧씌어진 한지의 아름다움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다. 이 작가의 작품은 전시장 안을 한지양귀비꽃으로 화려하게 장식해 놓아 마치 동화 속에 들어온 것만 같은 느낌을 자아내고 있다.

김선태 원장은 “이번 전시는 꽃이라는 주제를 통해 조형미 뿐 아니라 기교와 방법 등 한지의 미적가치와 아름다움을 여실히 보여줄 것”이라며 “한지의 미적 다양성과 무한 가능성을 함께 공유하는 뜻깊은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시사전북닷컴 기자  
“새 감각 바른 언론”
- Copyrights ⓒ(주)전북언론문화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전북언론문화원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주)전북언론문화원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2022 아·태마스터스대회 유치동력 ..

태풍 '다나스' 북상...부안군 재난..

최영규 도의원 발의 '전북교육거버..

국립완주문화재연구소 유치 이유있..

회사소개 - 조직도 - 임직원 - 광고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사업자성명: (주)전북언론문화원 / 사업자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41 / 등록일자 : 2009년 9월 25일 / 발행소: 54994 전주시 완산구 기린대로 213 대우빌딩 14층
발행인: 김진구 / 편집인: 김진구 / mail: minbum7981@hanmail.net / Tel: 063-288-6800 / Fax : 063-288-680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은자
Copyright ⓒ (주)전북언론문화원.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