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최종편집 : 2020-06-05 오후 06:00:14

전체기사

국회

의회

정당

커뮤니티

독자투고

공지사항

직거래장터

자유게시판

뉴스 > 정치 > 의회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두세훈 도의원 “공항버스 중복노선 승소판결 환영"

2020년 05월 20일(수) 19:13 [(주)전북언론문화원]

 

전라북도의회 두세훈 의원(완주2)은 “㈜대한관광리무진이 전북도를 상대로 제기한 ‘여객자동차운송사업계획변경 인가처분 취소 소송` 관련 대법원에서 전북도의 최종 승소판결을 환영한다”며 “교통수요 현실과 공익을 고려한 현명한 결정이고 최종적으로 승소판결을 이끌어 낸 전라북도에 박수를 보낸다”고 밝혔다. 

ⓒ (주)전북언론문화원



2015년 전라북도의 인천공항 중복노선 인가를 문제로 시작된 ㈜대한관광리무진과의 소송에서 전북도는 1,2심에서 승소했지만, 대법원 상고심에서 원심파기 환송 되면서 패소 위기에 몰렸었다.

이에 두세훈 의원은 2018년 11월 행정사무감사와 2019년 3월 송하진 지사를 향한 도정질문을 통해 변호사라는 전문 법률지식을 바탕으로 180만 전북도민의 교통행정에 중대한 영향을 미치는 사안임에도 불구하고 필수적으로 선임해야 할 변호사를 선임하지 않는 등 전라북도의 부실한 소송 수행 행태를 날카롭게 질타했다.

이후 올해 1월 8일 광주고법 파기환송심은 “전라북도의 중복노선 허용에 대해 행정의 재량권 일탈이나 남용이 없다”며 항소 기각 판결을 내려 전라북도의 손을 들어주었다.
이어 올해 5월 14일 대법원 재상고심은 파기환송심과 같은 취지로 ㈜대한관광리무진측 상고를 기각했다. 이번 대법원 승소판결 확정으로 전주에서 인천공항까지 편도 당 5,100원 비용 절감 및 50분 시간이 단축된다

두세훈 의원은 행정사무감사 및 도정질문을 통해, 전라북도의 부실한 소송 수행 행태 지적 및 전문성을 갖춘 임기제 공무원 채용 요구 등 공항버스 관련 소송을 이슈화 시켜 대법원 승소에 기여했다는 평이다.

한편 두 의원은 “전라북도가 지난해 5월 유사한 법정 다툼인 ‘정읍~전북혁신도시~인천국제공항’ 인가처분 취소소송에서 패소해, 당해 노선운행이 중단된 점을 교훈삼아야 한다”며, “현재 임실~전주~인천공항 버스 중복노선 10% 증회 허용 관련, 대한관광리무진이 전라북도를 상대로 운행횟수 증회 인가처분 무효소송에서 전라북도가 적극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또한 두 의원은 “공항버스노선 분쟁 등 관련 소송을 수행하기 위해 지난해 건설교통국이 송무 및 전문성을 갖춘 임기제 공무원을 채용해, 대법원 승소판결 등 가시적 성과를 거두었다”며 “소송의 연속성 및 전문성을 고려해 각 실·국의 소송수행직원을 송무능력이 구비되고, 관련 법률 및 시행령을 숙지한 전문성을 갖춘 임기제공무원으로 채용할 필요가 있다”고 주문했다.

마지막으로 두 의원은 “공항버스 중복노선 관련 승소판결 확정 후 전북혁신도시 내 공항버스노선 확보 가능성이 높아진 점과 전북혁신도시로 이전한 농진청 등 공공기관 연구원들의 해외출장 빈도가 높은 점을 고려해, 전북도는 신속히 전북혁신도시 내 공항버스노선을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하면서, “상당수 승객이 심야시간대에 공항버스를 이용하는 만큼 승객안전을 위해 전북혁신도시 내 공항버스터미널 신축도 추진되어야 할 필요성이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시사전북닷컴 기자  
“새 감각 바른 언론”
- Copyrights ⓒ(주)전북언론문화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전북언론문화원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주)전북언론문화원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회사소개 - 조직도 - 임직원 - 광고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사업자성명: (주)전북언론문화원 / 사업자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41 / 등록일자 : 2009년 9월 25일 / 발행소: 54994 전주시 완산구 기린대로 213 대우빌딩 14층
발행인: 김진구 / 편집인: 김진구 / mail: minbum7981@hanmail.net / Tel: 063-288-6800 / Fax : 063-288-680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은자
Copyright ⓒ (주)전북언론문화원.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