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최종편집 : 2020-06-05 오후 06:00:14

전체기사

커뮤니티

독자투고

공지사항

직거래장터

자유게시판

뉴스 > 경제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고창, 배 냉해 ‘심각' 유기상 군수 “피해대책 마련 총력”

2020년 05월 22일(금) 11:51 [(주)전북언론문화원]

 

전북지역 최대 명품 배 산지인 고창군 과수 농가들이 사상 최악의 저온피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고창군이 대책마련에 나섰다.

22일 고창군과 배 재배농가에 따르면 주산지인 고수면, 성송면 등 고창 전역에서 배 착과(着果) 불량이 발생했다.

ⓒ (주)전북언론문화원


오는 25일까지 농가로부터 피해 접수가 마무리되면 최종 집계가 나오지만, 벌써부터 최근 10년새 열매 자체가 없는 최악의 한 해로 기록될 수 있단 우려가 크다.

이러한 현상은 지난달 초 영하의 추위에 서리까지 과수원을 강타한 데 따른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실제 배 적과와 봉지씌우기 작업으로 분주해야 할 고수면의 한 과수원은 열매를 찾아보기 힘들고 잎만 무성하게 자라고 있었다. 농가는 “봉지를 씌울 열매가 아예 없어 사실상 포기한 농가도 수두룩하다”며 “90% 이상 피해를 본 것 같다”고 한숨 쉬었다.

현장을 찾은 유기상 고창군수는 농가의 절망적인 하소연에 위로를 건네며 관련 부서에 피해 대책과 해결방안 마련을 주문했다.

유 군수는 “저온 피해로 시름이 깊은 농가를 위한 복구비 지원과 과수원 현장기술지도 등 농가 피해 최소화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고창군 농업기술센터 현형열 소장은 “저온피해가 발생한 과수원은 관리를 소홀히 할 경우 내년에 더 큰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며 “순 솎기, 비료 살포, 배수로 정비 등 사후관리가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고 당부했다.

시사전북닷컴 기자  
“새 감각 바른 언론”
- Copyrights ⓒ(주)전북언론문화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전북언론문화원 기사목록  |  기사제공 : (주)전북언론문화원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회사소개 - 조직도 - 임직원 - 광고문의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구독신청

 사업자성명: (주)전북언론문화원 / 사업자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41 / 등록일자 : 2009년 9월 25일 / 발행소: 54994 전주시 완산구 기린대로 213 대우빌딩 14층
발행인: 김진구 / 편집인: 김진구 / mail: minbum7981@hanmail.net / Tel: 063-288-6800 / Fax : 063-288-6803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임은자
Copyright ⓒ (주)전북언론문화원. All Rights Reserved.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함